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장남 이맹희 회장 별세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 [사진 CJ그룹]
삼성 창업주 이병철 전 삼성그룹 회장의 장남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이 14일 별세했다. 향년 84세.



CJ그룹 관계자는 "이맹희 전 회장이 중국 베이징의 한 병원에서 현지 시각 오전 9시39분께 별세했다"고 밝혔다. 이맹희 전 회장은 고(故) 이병철 선대회장의 장남이자 이재현 CJ회장의 아버지다.



그는 2012년 폐암 2기 판성을 받고 일본에서 폐의 3분의 1을 절제하는 종양 제거 수술을 받았다. 이듬해 암이 림프절과 부신 등으로 전이돼 일본과 중국 등을 오가며 방사선 치료를 받았고, 최근에는 중국 베이징에서 머물며 투병생활을 해왔다.



이맹희 전 회장은 장남이었지만 경영 능력을 인정받지 못한채 부친인 이병철 삼성 창업주에 의해 경영 일선에서 배제됐다. 동생인 3남 이건희 회장에게 그룹을 넘기고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다.



2012년 이건희 회장을 상대로 유산 관련 소송을 제기한 뒤 이병철 회장 선영 출입문 사용 문제 등을 놓고도 삼성가와 갈등을 빚어 왔다. 그러나 이재현 회장 구속집행 당시 삼성 쪽에서 탄원서를 써주는 등 화해의 물꼬를 튼 상태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