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南백신업체 해킹설 반박…"생억지"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북한이 14일 우리측 바이러스백신 공급업체 '하우리'를 해킹했다는 경찰의 조사결과 발표에 반박을 내놨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에서 "괴뢰들이 이전에 남조선에서 일어났던 해킹사건과 주소가 일치하다고 하면서 북의 소행이라고 하는 것이야말로 언어도단이고 생억지"라고 지적했다.



조평통은 "남조선에서 일어났던 농협해킹사건이나 주요언론사들과 금융기관에 대한 대규모적인 해킹사건들이 우리에 의해서가 아니라 해킹범죄자들에 의해 일어났거나 혹은 전부 거짓과 모략의 산물이라는 것은 세상에 낱낱이 드러난 상태"라고 항변했다.



조평통은 "이번에 괴뢰들이 또다시 모략적인 북해킹설을 내돌리는 것은 반공화국대결소동의 연장이고 일환으로서 우리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며 엄중한 정치적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경찰은 국방부·대학병원 등에 바이러스 백신 프로그램을 공급하는 업체 '하우리'의 업무용컴퓨터 해킹을 북한 소행으로 결론 내렸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12일 "북한이 지난해 12월8일 이전부터 하우리의 컴퓨터를 해킹해 국방부에 납품한 보안제품 관련 문서를 탈취하고 해당 제품의 취약점을 파악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