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이지 않는 유증기, 안전하게 재활용"…신기술 개발

[앵커]

주유소에서 발생하는 폭발사고, 물론 여러 원인이 있겠지만 단순한 정전기에서도 사고가 납니다. 휘발유가 증발해 기체 상태로 떠다니는 즉 유증기가, 정전기와 만나면서 폭발하게 되는 거죠. 그런데 이 유증기를 아예 공기중으로 나오지 못하게 하는 신기술이 개발됐다고 합니다.

윤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주유소로 유조차 한 대가 들어섭니다. 차량 위로 올라간 직원이 기름을 빼내던 중 폭발이 일어나고 직원은 불이 붙은 채 멀리 나가떨어집니다.

유조차의 휘발유 탱크에 있던 유증기가 밖으로 새 나오면서 정전기를 만나 폭발한 겁니다.

이런 사고를 막는 기술을 국내 한 중소기업이 개발했습니다.

이 유조차에 실려 있는 기름은 이 관을 통해 주유소 지하탱크로 들어가는 중입니다.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유해성, 폭발성 가스인 유증기는 다시 다른 관을 통해 나오고요.

이는 액화장치를 거쳐서 다시 휘발유로 바뀌게 됩니다.

1천 리터의 휘발유가 주유되는 동안 회수되는 유증기를 액화시키면 평균 10리터의 휘발유가 나옵니다.

국내 전체 주유소에 적용할 경우 한 해 1160만 리터를 재활용할 수 있다는 겁니다.

안전을 강화하는 신기술이 자원도 아끼고 경제성까지 올려준 셈입니다.

이 장치는 주유소 저장탱크뿐 아니라 차량에 기름을 넣는 주유기에도 적용할 수 있어 유증기 발생 제로 주유소도 가능해 질 것으로 보입니다.

JTBC 핫클릭

국내 연구진 개발 '태양광 무인기' 성층권 비행 성공요리부터 서빙까지…중국서 '로봇 종업원' 인기만발글 읽어주고, 길 알려주고…시각장애인 눈 밝힌 'IT'"양말을 신은 듯 편해요" 3D 프린터로 만든 맞춤구두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