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암 니슨, '인천상륙작전' 맥아더 장군역 확정…'기대고조'

인천상륙작전 리암니슨


 
리암니슨, 영화 '인천상륙작전' 맥아더 장군역 확정…첫 촬영 일정은?

할리우드 배우 리암 니슨이 영화 '인천상륙작전(이재한 감독, 태원엔터테인먼트 제작) ' 출연을 확정했다.

12일 복수의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인천상륙작전' 맥아더 장군 역을 맡게 된 리암 니슨은 오는 11월 초, 한국 땅을 밟아 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다.

당초 '인천상륙작전' 제작사 측은 리암 니슨의 상황을 고려, 리암 니슨의 모든 촬영분을 미국에서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리암 니슨 본인이 나서서 한국 촬영을 진행하겠다고 결정한 사실이 전해졌다.

한국전을 그린 영화이자 한국 영화인데 한국에서 촬영하는 것이 맞다며 한국 촬영을 진행하겠다는 뜻을 리암 니슨 측에서 먼저 밝혀왔다는 후문. 게다가 리암 니슨은 자신이 출연하기로 결정한 이상, 자신의 편의를 봐줄 필요는 없다는 말을 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인천상륙작전'은 1950년 9월 15일 국제연합(UN)군이 맥아더의 지휘 아래 인천에 상륙하여 6ㆍ25전쟁의 전세를 뒤바꾼 군사작전인 인천상륙작전을 그린 이야기. 맥아더 장군의 활약을 주로 다룬 작품이기에 맥아더 장군이 한국 땅을 밟는 장면과 항공모함 등이 주요한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장면을 위한 세트는 오는 10월 말 완료 예정. 때문에 리암 니슨은 오는 11월 초 한국을 찾아 첫 촬영에 돌입할 계획이다.

한편 '인천상륙작전'은 내년 한국전쟁 기념일 개봉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