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죽은 친구가 떠밀어줘 살았다"

지난 10일 전남의 한 해수욕장에서 숨진 우모(15)군은 친구를 먼저 구하려다 변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광주시교육청은 12일 "우군이 함께 조류에 휩쓸린 안모(15)양을 육지로 밀어준 뒤 자신은 차가운 물속으로 사라졌다"고 밝혔다. 우군은 지난 10일 신안 짱뚱어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하던 중 역파도인 이안류에 휩쓸려 숨졌다.

안양은 구조된 뒤 "위급한 순간에 친구가 손을 내밀어 나를 육지 쪽으로 떠밀어줘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안양은 또 "나를 먼저 구하려다 정작 친구는 목숨을 잃었다"며 "친구에게 너무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뿐"이라고 했다.

사고 당시 우군에 의해 육지 쪽으로 밀려난 안양은 119 구조대원에 구조돼 목숨을 건졌다.

한편 우군이 다니던 중학교에서는 이날 유족과 친구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인식이 치러졌다.

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