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격호의 23년 수족 김성회 비서실장 ‘신경쇠약’으로 사임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이 지난달 28일 김포국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빨간색 원 안이 신임 이일민(56) 비서실장(전무). [사진 김포공항=박종근 기자]


신격호(94) 롯데그룹 총괄회장을 23년간 보좌해온 ‘신격호의 수족’ 김성회(72) 비서실장(전무)이 사퇴한다. 롯데그룹에 따르면 김 전무는 최근 건강을 이유로 사표를 제출했다.

김 전무는 1992년부터 신 총괄회장을 그림자처럼 수행해 온 인물이다. 충남 예산 출신인 김 전무는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업하고 롯데제과에 1971년 입사했다. 이후 도쿄 주재원, 롯데칠성음료 이사, 롯데리아 이사 등을 지냈다.

신 총괄회장과의 인연은 1992년 그가 롯데그룹 기획조정실(현 롯데그룹 정책본부) 비서실장(상무)으로 발령이 나면서다. 이후 김 전무는 2003년 전무로 승진해 지금까지 일해왔다. 김 전무는 신 총괄회장이 가는 곳에는 어디든 따라가는 것으로 유명하다. 계열사의 현안을 신 총괄회장에게 보고하는 것은 물론이고, 신 총괄회장의 지시가 잘 이행됐는지 모니터링을 하는 역할도 맡아왔다.

롯데그룹의 한 관계자는 “김 전무는 언제나 자신을 낮추고 신 총괄회장을 그림자처럼 모셔왔던 분”이라며 “롯데그룹에서 사심이 없이 일하는 대표적인 인사”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 전무는 최근 몇 년 전부터 신경쇠약 등 건강 문제를 호소해왔다. 지난 몇 년 동안 수차례 신 총괄회장에게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신 총괄회장의 만류로 사표가 반려됐다. 하지만 지난달 27일 이후 이른바 ‘왕자의 난’으로 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로 불면증과 신경쇠약이 심해져 결국 신 총괄회장도 김 전무의 사의를 수락했다.

김 전무의 후임으로는 롯데백화점 출신의 이일민(56) 전무가 선임됐다. 롯데백화점 해외사업부문장 출신인 이 전무는 젊은 시절 미국 연수를 다녀왔을 정도로 ‘해외통’으로 알려졌던 인물이다. 롯데백화점의 중국 진출 등을 진두지휘하기도 했다. 이 전무는 2008년 초 롯데그룹 정책본부 신동빈 당시 부회장실 비서로 발탁됐으며, 올해 초 신 총괄회장실로 자리를 옮겼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