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맥도날드, 45년만에 처음으로 매장 수 감소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 체인인 맥도널드가 45년 만에 처음으로 미국 내 매장 수를 줄인다. 12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맥도널드는 올해 미국에서 184개 매장의 문을 닫고, 125개 매장을 새로 연다. 59개 매장이 줄어드는 셈이다. 영국 텔레그라프는 “1970년 이후 맥도널드가 미국 내 매장 수를 줄인 적은 없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말 현재 맥도널드는 미국에서만 1만435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전체 매출의 32%가 미국에서 나온다.

맥도널드의 매출은 10년 이상 감소하고 있다. 올 상반기 전 세계 매출도 10% 하락(125억 달러)했다. 미국 내 웰빙 바람이 거세진데다 수제 버거 업체 쉑쉑과 멕시칸 패스트푸드업체 치폴레 멕시칸 그릴 등과의 경쟁이 치열한 탓이다. 중국과 일본 등에서 터진 ‘식재료 스캔들’도 매출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실적부진이 이어지자 맥도널드는 인원 감축과 사업구조 변화, 메뉴 개편 등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4월에는 비용 절감을 위해 전세계 3만6000여 매장 중 700개를 없애고, 직영점(3500개)을 프랜차이즈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간)부터 고객이 직접 토핑과 추가 재료를 선택해 자신의 입맛대로 만드는 수제 버거인 ‘시그니처 버거’를 선보인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