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택시 홍수아, 류현진과 '연인 케미 물씬'에 대해 말하면 …

(사진=tvN ‘택시’ 방송화면 캡처)
택시 홍수아, 류현진


택시 홍수아, 류현진

배우 홍수아가 11일 방송된 tvN '택시'에 게스트로 출연해 야구팬을 발칵 뒤집어놨던 커플티 핑크빛 스캔들에 대해 솔직하고 재치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홍수아는 “류현진 선수와 열애설이 났는데 사실이냐. 이게 사실이라면 (방송에서) 빼달라고 말해라”라는 MC들의 질문에 “사실이 아니다. 정말 친한 누나, 동생 사이다”라고 해명했다.

홍수아는 “김태균 선수와 김석류 아나운서가 결혼을 할 때, 저와 류현진 씨가 신부와 신랑으로부터 각각 축가 부탁을 받았다”며 “그래서 둘이 같이 아이유의 ‘잔소리’를 부르게 됐고, 연습 도중에 사진을 찍어서 류현진 씨가 자신의 미니홈피에 올렸다”며 열애설이 나게 된 배경을 밝혔다.

하지만 이영자, 오만석 2MC는 여전히 의심의 눈초리를 보였다. 이영자는 “홍수아는 동생으로 봤지만, 류현진 입장에서는 좋아했을 수 있지 않느냐”고 물었고, 오만석은 “호칭은 뭐라고 부르냐”고 물었다.
홍수아는 "난 현진이라고 하고 현진이는 반말한다. 누나라 안 부른다"라고 밝혀 의혹을 사기도 했다.

또한, 홍수아는 현재 부상에서 재활 중인 류현진에게 영상편지를 남기기도 했다. 홍수아는 “현진아, 누나야. 잘 지내? 아프다고 들었는데 힘들것 같아. 빨리 회복하고 힘내”라고 훈훈한 메시지를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tvN ‘택시’ 방송화면 캡처)
택시 홍수아, 류현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