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경록 기자의 작은 사진전] 여름의 끝




어제 밤은 모처럼 열대야가 없는 편안한 밤이었습니다.
귀뚜라미 울음소리도 심심찮게 들리더군요.
여름이 끝을 향해 가고 있다는 반가운 소리입니다.
오늘은 삼복 중 마지막인 말복입니다.
몸보신을 위한 음식을 먹고, 시원한 바람이 부는 곳에서 더위를 피해야겠군요.
지긋지긋한 더위와의 사투를 승리로 이끌기 위해서 말이죠.

강남통신 김경록기자 kimkr8486@joongang.co.kr





[김경록 기자의 작은 사진전]
휴가 후유증에 시달리고 계신가요
구름 낮게 드리운 날 남산타워
연못이 그린 그림을 본 적 있나요
금세 그친 가랑비, 장마 맞나요
전쟁기념관에서… 미처 전하지 못한 말


▶강남통신 기사를 더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