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정상칼럼쇼 12회 풀영상] 다니엘 "연락도 습관을 들여야"



 
“가족 사랑도 행동이고 습관이다.”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29)의 가족 간의 연락과 마음의 거리에 대한 생각이다. ‘비정상칼럼쇼’ 12회에선 ‘기술이 멀리 떨어진 가족과의 거리를 연결해 줄 수 있을까’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미국 코네티컷 출신 마크 테토(35)는 한국에 와서 일하며 산 지 5년이 됐다. 고국의 가족과 멀리 떨어져 사는 그는 지난달 30일 본지에 [마크 테토의 비정상의 눈] 영상통화로 줄일 수 없는 멀리 산다는 것의 무게감이라는 칼럼을 기고한 바 있다. 그는 두 달 전 태어난 조카를 떠올리며 “영상통화는 새로운 생명과 삼촌이 교감하고 거리감을 좁히는 덴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얘기했다. 비정상 칼럼쇼 12회에 마크 테토와 함께 출연한 알베르토 몬디(31ㆍ이탈리아), 다니엘 린데만(29ㆍ독일)도 타국에서 가족과 함께 떨어져 사는 입장으로서 이 같은 의견에 동의했다. 알베르토는 “기술(영상통화)를 통해 자주 연락할 수는 있지만 비인간적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니엘은 가족과 영상통화를 자주 한다는 마크와 알베르토를 보며 스스로 “창피하다”고 했다. “화상통화는 하지 않고 일주일에 두 번 정도 통화한다”는 다니엘은 “매일 연락하는 습관이 들어야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알베르토와 마크는 “그 정도면 나쁘지 않다”고 했지만 다니엘은 고개를 저으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친하고 소중한 사람들도 습관이 안 들면 안 하게 된다. 통화를 자주 하지 않으면 할 얘기가 없어진다. 이모나 삼촌과 같이 좀 더 먼 가족들은 할 얘기가 없어지니까 바로 옆에 있어도 멀어지기도 한다.”

비정상칼럼쇼를 진행하는 중앙일보 강찬호 논설위원은 “한국에선 가족끼리 싸우는 것이 큰 문제가 되고 있다. 매일 신문 1면을 장식하고 있다”며 최근 롯데 가의 경영권을 둘러싼 싸움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비정상’ 멤버들에게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다니엘은 “독일의 '아디다스(Adidas)'와 '푸마(Puma)'도 형제의 싸움으로 인해 두 개 그룹으로 나뉘어졌다”고 했지만 곧 이어 “형제끼리 싸우고 이렇게 뉴스에까지 나오는 건 안타까운 일이다”고 덧붙였다. 반면 알베르토는 “이태리는 가족끼리 가끔 싸우기도 한다. 거의 돈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만일 형제들과 유산분배가 불분명하게 된 상태로 아버지가 돌아가신다면?’이라는 질문에는 “관계를 위해 돈을 포기할 수 있다”고 대답했다.

‘비정상’멤버들은 한국에서 말하는 가족 간의 ‘정(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알베르토는 “가족 뿐 아니라 친구들끼리도 정을 많이 느낀다”며 정을 느껴본 사례에 대하 말했다. 그는 “도움이 필요하거나 문제가 있을 때 주변사람들이 도와주는 경우가 많았다”며 “한국에서 내가 자주 느낀 것은 개인 보다 단체, 그리고 개인보다 우리 사이의 관계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다니엘은 정에 대해 “제도적인 게 아니라 감정에서부터 시작하는 것이기 때문에 어느 나라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강찬호 논설위원은 “오늘의 주제는 다니엘이 제대로 얘기한 것 같다"며 다니엘이 했던 말을 다시 한 번 정리했다. "가족 사랑도 행동이고 습관이다. 매일 매일 행동하고 습관을 들여야 가족을 사랑할 수 있다.”

김하온 기자 kim.haon@joongang.co.kr
촬영 김세희·김상호·이진우



중앙일보 인터넷방송 다시보기

▶JTBC 비정상회담 멤버인 알베르토 몬디 등 4명이 펼치는 칼럼 토크쇼 '비정상칼럼쇼'(매주 수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알베르토 몬디 '이탈리아인은 왜 옷을 잘 입을까'
[2회 다시보기]타일러라쉬 '해외 유학의 이득'
[3회 다시보기]다니엘 린데만 '우리 모두 국제시장'
[4회 다시보기]장위안 "유럽 가 보니 비현실적 사고하는 줄리안 이해"
[5회 다시보기]다니엘 "숙모가 페루 사람이라…"
[6회 다시보기]다니엘 "독일은 장애인에 대한 편견 없어"
[7회 다시보기]알베르토 "이탈리아가 패스트푸드 싫어하는 이유"
[8회 다시보기]새 멤버 마크 테토 "혁신은 문화다"
[9회 다시보기]4명이 한 목소리로 꼽은 로맨틱한 여행지는?
[10회 다시보기]미국인에겐 "어느 주에서 오셨어요?"라고 물어야…
[11회 다시보기]한국 역사교육은 왜 숫자만 외우게 할까?

▶박태균 전 중앙일보 식품의약전문기자의 '명의가 본 기적'(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 '폐렴 명의' 정기석 "발병 4시간 안에 항생제, 사망률 결정한다"
[2회 다시보기]분당서울대병원 이동호 교수 "10~15cm 암 덩어리도 치료"
[3회 다시보기]이국종 교수 "죽는 날 관속에 가져갈 건 환자명부 뿐"
[4회 다시보기]강재헌 교수 "비만치료의 기적은 의사 아닌 환자가 이루어 내는 것"
[5회 다시보기]주천기 교수 "추기경 각막 적출, 조심스럽고 긴장됐다"
[6회 다시보기]김영훈 교수 "부정맥, 악성은 자칫하면 급사 위험…반드시 조기 치료해야"
[메르스 특별좌담1]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메르스 특별좌담2]기모란 국립암대학원 교수 "일부 환자 감염 경로 파악 안돼"
[메르스 특별좌담3]김윤 서울의대 교수 "낙관적 전망 반복하면 신뢰 잃어"

▶중앙일보 촌철살인 4인방 김진·배명복·채인택·강찬호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본격 시사 대담프로그램 '직격인터뷰'(매주 목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오세훈 전 서울시장 "서울시 100년 대계 정책…박원순, 전시행정으로 매도"
[2회 다시보기]나경원 외통위원장 "대통령, 폭넓은 인사로 부정적 이미지 불식시켜야"
[3회 다시보기]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4회 다시보기]김문수 "보수의 뿌리 대구서 혁신의 깃발 들겠다"
[5회 다시보기]이정현 "대통령 거부권 행사 불가피"
[6회 다시보기]이상돈 "국민 신뢰 저버린 박 대통령이 가장 큰 배신"
[7회 다시보기]박병주 "첨단 의료만 자랑하고 기본 의료는 방치했다"
[8회 다시보기]이혜훈 “박 대통령, 총선에 관여하면 절대 안 돼…필패(必敗)할 것”
[9회 다시보기]박주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10회 다시보기] 황준국 본부장 “북한에 '도발하면 단호한 대응' 메시지 전달해야”
[11회 다시보기] 양봉민 "의료개혁, 정부가 주도해야"

▶이훈범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본격 시사 토크쇼 '누드코리아'(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 "박 대통령, 10년 전엔 귀 열려 있었다"
[2회 다시보기]5억 스타강사 그웬 리, 의류 생산관리 여직원의 변신
[3회 다시보기]새누리 정두언 "대통령 제왕적 정치하고 있다"
[4회 다시보기]서영교 의원 "안녕하세요. '사이다 국회의원'입니다."
[5회 다시보기] 안철수 "3년간 대한민국서 제일 많이 디스당한 사람, 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