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강의 기적 원동력은 '잘 살아보자' 국민 의지

광복 이후 70년간 ‘한강의 기적’을 일으킨 가장 큰 원동력으로 ‘잘 살아보자는 국민 의지’가 꼽혔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12일 성인 800명을 상대로 ‘한국 경제사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절반 넘는 응답자(58%)가 이같이 평가했다. 다음으론 남다른 교육열에 기반한 인재 양성(14%)에 점수를 준 사람이 많았다. 이어서 정치적 리더십과 체계적 정책(11%), 도전ㆍ혁신의 기업가 정신(9%) 등도 경제부흥에 도움을 줬다고 답했다.

또 경제성장에 기여한 사건으로 새마을운동(39%)을 꼽은 이들이 많았다. 평가는 ‘보기’로 제시된 5개의 경제적 사건 중에서 하나를 고르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뒤이어 경제개발 5개년 계획(33%)과 88올림픽(16%)을 꼽은 이들이 많았고, 2002년 월드컵(11%)과 한ㆍ미 자유무역협정(1%) 등의 순서를 나타냈다.

가장 큰 위기로는 절반이 ‘1997년 외환위기’(50%)라고 답했다. 뒤이어 ‘최근 경기침체ㆍ저성장’(33%)을 우려한 응답자도 많아 현재 경기에 부정적 인식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의 재도약을 위해선 ‘청년취업 등 일자리 창출’(37%)을 시급한 과제로 인식했다.

이어 ‘경제구조 개혁(18%)’과 ‘경제적 약자보호ㆍ복지 확충(16%)’ 등도 문제로 지적됐다. 박찬호 전경련 전무는 “우리 경제가 직면한 난관을 해결하기 위해 제2의 새마을운동, 제2의 경제개발 5개년 계획과 같은 구심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준술 기자 jso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