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M3·SM5 39만 여대 자발 리콜, 가장 심각한 결함은

[사진=르노삼성 홈페이지] SM5 리콜 SM5 리콜




SM5 리콜 SM5 리콜

국토교통부는 르노삼성자동차가 2009~2015년 생산한 SM3, SM5 39만 여대에 대해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를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리콜 대상은 2009년 4월 23일부터 2015년 6월 15일까지 제작된 SM3 자동차 18만5182대와 2009년 8월 12일부터 2015년 6월 15일까지 제작된 SM5 자동차 20만6871대다. 엔진에서 발생하는 진동을 줄여주는 엔진마운트를 고정하는 고정볼트 결함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이에 주행 중 소음 및 엔진 처짐과 같은 현상이 발생해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14일부터 르노삼성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으면 된다.



또 한국지엠이 2006년 4월11일부터 2009년 9월22일까지 만든 윈스톰 자동차 627개는 시동스위치 결함으로 역시 리콜 대상이 됐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B200CDI 등 5개 차종의 경우 퓨즈박스의 퓨즈가 정상적으로 장착되지 않음에 따라 에어백, 계기판, 선루프 등이 작동되지 않을 수 있어 리콜 대상에 포함됐다. 2014년 9월 8일부터 2014년 11월 7일까지 제작된 B200CDI 등 5개 차종 38대가 해당된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이스케이프 자동차 167대와 미쓰비시자동차공업에서 제작한 랜서(317대), 랜서에볼루션(48대), 아웃랜더(181대) 자동차도 리콜 조치 대상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르노삼성 홈페이지] SM5 리콜 SM5 리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