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설운도, 임영규 고시원 생활 모습에…"사람이 저렇게 변할 수 있나" 눈물

 


탤런트 임영규가 보이스 피싱 신고포상금을 받게 됐다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인 가운데 가수 설운도와의 남다른 친분이 재조명 되고 있다.

지난 2011년 방송된 SBS '배기완, 최영아, 조형기의 좋은 아침'에서 설운도는 임영규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설운도는 "선배와 한동안 연락이 끊겼다. 사고가 났나 싶어 정말 많이 걱정했다"며 "그런데 우연히 방송을 통해 선배의 파란만장한 삶을 접하고 충격 받았다. 사업 실패로 고시원에서 생활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사람이 저렇게 변할 수가 있나. 자존심도 엄청 세고 당당했던 선배였는데"라며 씁쓸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어 설운도는 "저도 한때 돈이 없어서 서울역에서 쌍문동까지 걸어간 적이 있다. 힘들었던 과거가 있기 때문에 선배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또한 재산 탕진 이후 찜질방 생활을 했다는 임영규의 이야기에 설운도는 "그 이야기를 듣고 많이 속상했다"며 연신 눈물을 흘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