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암살' 최동훈 감독 "전지현에겐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뭔가'가 있다"



 
'암살' 최동훈 감독이 배우 전지현의 매력을 설명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YTN '호준석의 뉴스인'에서는 '암살'을 연출한 최동훈 감독이 출연했다.

최동훈 감독은 "많은 배우들 중 애정이 가는 배우가 누군가"라는 질문에 "내 입장에서는 연기를 잘 해줘서 모든 배우들이 사랑스럽다"고 답했다.

이어 최동훈 감독은 "굳이 한 명을 꼽자면 전지현 씨를 꼽고 싶다. '도둑들'을 촬영하며 이 배우에게는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뭔가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천만을 눈앞에 둔 소감이 어떠냐"는 질문에는 "차분하다. 나 자신도 실감이 안 난다"고 답했다.

한편 '암살'은 친일파 암살작전을 수행하는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리고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작품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최동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