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탤런트 임영규 신고로 마약에 취한 보이스피싱 인출책 구속

마약을 투약한 채로 보이스피싱 콜센터 지시에 따라 대포통장을 모집하려 한 보이스피싱 조직원이 탤런트 임영규씨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필로폰(메스암페타민)을 투약한 채로 대포통장을 인수하고 보이스피싱 인출책으로 활동한 혐의(전자금융거래법위반 등)로 문모(62)씨를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문씨는 지난 4일 오후 서울 가산동에서 보이스피싱에 사용할 목적으로 임씨의 통장을 건네 받으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임씨는 같은날 오후 3시쯤 “통장을 제공하면 거래실적을 쌓아 800만원을 대출받도록 해 주겠다”는 전화를 받았다. 2년 전 같은 수법에 속아넘어가 통장을 보냈다가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았던 임씨는 전화를 받고 보이스피싱이라는 것을 직감했다고 한다. 그는 범인을 잡을 목적으로 일단 제안을 수락한 뒤 집 근처 지구대에 신고했다.

이후 임씨는 경찰과 통장을 받으러 온 퀵서비스 기사를 만나 퀵서비스 기사가 통장을 배달하기로 한 장소로 향해 문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검거 당시 문씨의 행동이 부자연스럽다는 점을 의심해 팔뚝의 주사 자국을 확인했고, 소변과 모발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필로폰 양성반응 결과도 받아냈다. 경찰은 문씨를 구속한 뒤 여죄가 없는지 수사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범인을 검거하는 데 큰 도움을 준 임씨에게 감사장과 신고 포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