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베테랑' 유아인, '사도'에서 송강호와 작업 어땠냐는 질문에…"이 질문 가장 두렵다"



'베테랑' 유아인, '사도'에서 송강호와 작업 어땠냐는 질문에…"이 질문 가장 두렵다"

'베테랑'에서 훌륭한 연기력을 보여준 유아인이 '사도'에서 대선배 송강호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11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사도'(감독 이준익/제작 타이거픽쳐스) 제작보고회에서 유아인은 대단한 선배들과 작업을 했는데 송강호와는 어땠냐는 질문에 "후배 배우로서 이 질문이 가장 두렵다"면서도 "송강호 선배님은 이루 말 할 수 없고 더할나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유아인은 "사실 내가 선배님들을 감히 평가할 수 있는 입장은 아니다"라며 "어떻게 하면 조금이나마 배울 수 있을까, 따라 할 수 있을까, 나이어린 후배지만 부족하지 않은 파트너로서 옆에, 앞에 마주할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고 밝혔다.

이후 송강호는 "유아인과 나는 19살 차이가 난다. 지금 유아인의 나이쯤에 나도 데뷔를 했는데, 그때의 나에 비하면 유아인은 이미 '대배우'다"라며 "나는 바보였다. 유아인은 나이답지 않은 인생의 깊이와 연기에 대한 열정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사도’는 어떤 순간에도 왕이어야 했던 아버지 영조와 단 한 순간이라도 아들이고 싶었던 세자 사도, 역사에 기록된 가장 비극적인 가족사를 담아낸 작품이다. ‘왕의남자’를 통해 사극 흥행 역사를 다시 쓴 이준익 감독과 영조 송강호, 사도 유아인의 만남으로 기대를 받고있으며 오는 9월 개봉한다.

''베테랑 유아인'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