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3000억원대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 조직 검거







판돈 3000억원대 규모의 인터넷 불법 도박 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해온 조직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 일산경찰서는 12일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로 국내 총책 성모(50)씨 등 6명을 구속하고 김모(47)씨 등 조직원 1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해 3월 초부터 지난달 말까지 미국에 서버를 두고 중국에서 관리하는 2개의 불법 도박사이트를 개설한 뒤 회원들로부터 3000억원 상당의 도박자금을 대포통장으로 입금 받아 운영한 혐의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바둑이ㆍ포커ㆍ맞고 등 불법 인터넷 도박 게임 머니를 충전해주거나 환전해 주며 수수료 명목으로 200억원을 챙겼다.

성씨 등은 사이트 홍보를 위해 불특정 다수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회원 2만여 명을 확보했다. 또 수익금을 200여 대포통장으로 분산해 자금을 세탁한 뒤 국내 금융기관에서 현금으로 인출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이들은 도박 사이트 운영책ㆍ국내총책ㆍ중간관리책ㆍ인출책 등으로 역할을 분담해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고, 수익금 가운데 80% 정도를 불법 외국환거래인 ’환치기‘를 통해 중국에 있는 총책에게 전달했다.

이들은 고급 외제차를 몰고 최고급 아파트를 구입해 호화생활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도박 사이트의 중국 운영총책 등 3명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국제공조 수사를 요청했다. 또 회원 중 상습 도박자는 형사 처벌할 예정이다.

고양=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사진 일산경찰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