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학재단 이사장으로부터 거액 뜯은 경비원

사학재단 비리를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재단 이사장으로부터 거액을 뜯어낸 학교 경비원과 전 행정실장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11일 폭력행위 등 혐의로 경남 밀양의 한 중·고등학교 경비원 김모(64)씨를 구속하고 전 행정실장 오모(5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이사장 박모(74)씨에게 “학교 비리를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두 차례에 걸쳐 8000만원을 빼앗은 혐의다.

김씨는 학교의 비리사실을 파악해 경남도교육청에 감사를 신청하고, 박씨를 상대로 “감사를 무마해주겠다”며 5억원을 요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씨는 평소 박씨를 극진히 모시며 신임을 얻은 후 학교 내부 정보를 수집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씨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학교 재단에서 실제 비리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