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갈치공영주차장 수익금 16억원 빼돌린 위탁업체 적발

부산 자갈치시장의 공영주차장 운영 수익금을 제멋대로 나눠가진 위탁업체 대표 등이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 중부경찰서는 12일 횡령 혐의로 중구 자갈치 공영주차장 위탁업체 대표 김모(57)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김씨 등은 2009년 1월부터 지난 5월까지 186차례에 걸쳐 주차장 수익금 16억8000만원을 빼돌린 혐의다.

자갈치 공영주차장은 1997년 12월부터 운영됐다. 투자자들이 철골 주차장을 건립해 중구에 기부채납하고 수익금을 주주들이 나눠갖는 형태다. 입건된 5명은 모두 주주다. 이들은 주주총회를 거쳐 수익금을 나눠가져야 하지만 이런 절차 없이 투자한 지분 비율에 따라 수익금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자갈치 공영주차장 등 위탁 운영 시설물을 담당하는 중구 공무원들은 시설물 관리 감독을 소홀히 한 것으로 자체 감사 결과 밝혀졌다. 주차장 안전 점검을 업체 측에만 맡기고 감독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다. 중구는 주차장 위탁 계약기간 업무를 담당한 공무원 20명을 징계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