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8초 김희정, 봉만대 감독과 에로 영상 제작…욕조서 발가락에 '화들짝'





18초 김희정, 봉만대 감독과 에로 영상 제작…욕조서 발가락에 '화들짝'



'18초' 봉만대 감독이 지상파 방송용 에로 영상 제작을 위해 노력을 펼쳤다.



11일 방송된 SBS 파일럿 프로그램 '18초'에서는 엑소 찬열, 씨스타 소유, 표창원 소장, 봉만대 감독, 가수 김종민, 방송인 김나영, 유튜브 스타인 영국 남자 조쉬와 월급도둑팀이 조회수 배틀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봉만대 감독은 SNS 사용자들에게 선택받기 위해 18초 지상파 방송용 에로 영상 제작에 나섰다. 봉만대 감독은 자신을 도와줄 배우들로 여현수, 이상화, 이영진, 김희정을 섭외했다.



이후 봉만대 감독은 배우들과 함께 숙박업소로 향했고, 배우들에게 “배우와 감독은 있지만 대본은 없다. 이해되지?”라고 말했다.



봉만대 감독은 여현수에게 상의탈의를 부탁했고 여현수는 화들짝 놀라며 양말만 벗기로 타협했다.



이어 봉만대 감독은 김희정의 발가락 사이로 여현수의 손가락을 넣는다는 설정의 연출을 했다. 이를 보던 이영진은 “이상하다”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한편 '18초'는 TV 스타들이 모바일 영상 콘텐츠 속에서 SNS 사용자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도전을 담는다. 연예인을 비롯한 각 분야 유명인들이 세계에서 가장 조회 수가 높은 ‘18초 영상 만들기’에 도전하는 내용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