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복궁·덕수궁서 위대한 문화유산 축제…다채로운 공연 뭘 볼까?


오는 13일부터 30일까지 경복궁과 덕수궁에서 ‘위대한 문화유산, 미래를 열다’ 축제가 열린다.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 광복70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가 ‘위대한 문화유산,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문화유산을 활용해 광복 70주년을 기념하고 축하하는 취지로 마련했다.

우선 경복궁에서는 야간 특별관람과 연계해 13일에서 15일까지 야간 공연 ‘경회루, 성하에 물들어’를 진행한다.

‘경회루, 성하에 물들어’는 누각, 연못, 만세산(섬) 등 경회루 건축물과 경관을 무대 배경으로 신라 뱃놀이에 기원한 조선시대 궁중 무용 ‘선유락’(船遊), ‘오고무’(五鼓舞), ‘부채춤’, 안숙선 명창의 선상공연 ‘뱃노래’, 이생강 명인의 ‘대금독주’, 첼리스트 김해은의 ‘첼로연주’ 등 다채로운 공연이 이어진다.

13일에서 16일까지는 ‘미디어 파사드’를 선보인다. 지난해 대한제국역사관으로 재탄생한 덕수궁 석조전은 13일부터 나흘간 거대한 캔버스로 변한다. 김형수 연세대 교수는 석조전의 역사적 장소성과 건축 특성을 반영한 영상을 만들어 영사할 예정이다.

또한 덕수궁 정관헌에서는 우리나라가 서양 문물을 받아들이는 근대화 과정 속의 문학, 패션, 역사, 영화, 대중가요를 주제로 해당 분야의 전문가 초청한 북콘서트가 25일과 26일, 28일부터 30일까지 5회 열린다.

덕수궁 함녕전에선 20일 2010년부터 시작된 야간 정통공연 ‘덕수궁 풍류’ 100회 기념 특집 공연이 열린다. ‘덕수궁 풍류’는 중요무형문화재 가(歌)·무(舞)·악(樂) 분야 예인들이 출연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중앙포토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