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을보다도 못한 병·정 인생?…생 삼겹살로 따귀 때린 사연은

[사진=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을보다도 못한 병·정 인생?…생 삼겹살로 따귀 때린 사연은

'막돼먹은 영애씨' 라미란과 정지순의 진상 연기가 화제다.

지난 10일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에서는 새 직원을 맞은 낙원인쇄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지순(정지순)은 영애(김현숙)의 과거를 알지 못하는 신입사원들 앞에서 영애의 파혼 사실을 언급하며 진상을 보였다. 라미란(라미란)까지 정지순의 폭로에 가세하며 "(파혼 상대자의)이름이 뭐였지. 해산물 이름이었는데. 뭔가 비린내 나는 느낌"이라고 말해 영애를 분노케 했다.

이어 직원들과의 삼겹살 파티 자리에서도 정지순은 "결혼 기회 있을 때 했어야지.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씩이나 기회를 놓치고"라며 다시 영애의 신경을 건드렸다. 또한 라미란은 "그 남자 이름이 뭐였더라. 연예인 이름이었는데"라며 거들어 진상 콤비의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의 선을 넘는 행동에 결국 영애는 정지순을 향해 생 삼겹살을 휘둘러 통쾌한 따귀를 때려 웃음을 자아냈다.

'케이블계의 전원일기'라고 불릴 정도로 장수하고 있는 '막돼먹은 영애씨' 시리즈는 이번 시즌부터 매주 1회가 아닌 주 2회로 편성됐다.

한편 창업으로 사장이 된 영애의 을보다도 못한 병, 정 인생을 그릴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 tvN을 통해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