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티아라 전 멤버 스피카 양지원, 탈퇴 당시 심경 "깨달은 게 참 많아"


걸그룹 티아라가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10일 열린 MBC '아이돌육상 농구 풋살 양궁 선수권대회' 촬영에서 일부 팬들은 티아라 멤버들의 무성의한 태도에 불만을 표출했다.

당시 팬들은 "'아육대'에 출연한 다른 아이돌과는 달리 티아라는 팬들이 불러줘도 얼굴 한 번 제대로 보여주지 않고 자리에 앉아만 있었으며 표정도 굳어 있었다"고 폭로했다.

이후 멤버 큐리는 1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늘 늦은 시간까지 끝까지 남아서 '아육대' 함께 응원해준 팬분들 고마워요! 멀리서 우리 얼굴 잘 보이지도 않았을텐데. 마지막에 얼굴들 보는데 너무 미안했어요. 너무 고생했어. 잘가"라는 글을 남겼으나 팬들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이 가운데 스피카 양지원의 과거 발언도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양지원은 티아라 멤버로 데뷔를 준비하다 돌연 탈퇴한 바 있다.

당시 양지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깨달은 게 참 많아. 정말 용기 있었어. 내 선택이고 잘 될 거야. 지금은 여러 사람들 적지 않게 힘들지만 본질적으로 더 좋아지기 위한 찰나의 순간일뿐야. 더 큰 사람이 되겠습니다"라는 글로 심경을 전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스피카 트위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