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간추린 뉴스] 김무성·윤상현, 지뢰 도발 책임 놓고 대립

북한의 목함 지뢰 도발과 관련,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대통령 정무특보 윤상현 의원이 책임 소재를 두고 의견 대립을 보였다. 김 대표는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 직전 기자들과 만나 ‘군 당국도 경계 실패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책임질 사람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이 알려지자 윤 의원은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북한 군의 지뢰 매설은 아군의 경계 실패가 아닌 적군의 계획적 살상행위”라며 “적군이 아군을 공격했을 때는 적군을 겨냥해야지 아군 지휘부를 겨냥하는 건 결코 옳은 판단이 아니다. 표적 오인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주장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