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간추린 뉴스] 본인부담 상한 넘은 45만 명 의료비 환급

건강보험 가입자 약 45만 명이 지난해 부담한 의료비 가운데 5334억원을 12일부터 돌려받는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은 본인 부담상한제에 따른 의료비 상한액이 결정돼 이를 넘는 금액을 환급해준다고 밝혔다. 본인 부담상한제는 1년간 지불한 개인별 의료비(비급여 제외)가 소득 수준에 따른 상한선을 넘기면 초과액만큼 돌려주는 제도다. 지난해 기준으로 최저 소득계층인 소득분위 1분위는 120만원, 최상위 소득계층인 10분위는 500만원이 상한선이다. 건보공단은 12일부터 대상자들에게 안내문을 발송한다. 이를 받은 사람은 본인 명의 계좌로 입금신청하면 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