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먹던 수박 냉장보관해도 세균 득실

먹다 남은 수박을 냉장고에 보관할 경우 하루만 지나도 식중독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이 급격히 증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서 구입한 수박을 잘라 랩으로 포장해 냉장고에 보관(4℃)한 결과, 수박 표면부의 최대 세균수는 1g당 42만 마리(cfu·균의 수를 나타내는 단위)로, 초기농도 대비 약 3000배 이상 증가해 배탈·설사를 일으킬 수 있는 수준이었다. 표면을 약 1㎝ 잘라낸 안쪽의 최대 세균수는 1g당 7만 마리로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초기 농도보다 약 583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세균 오염도는 수박을 랩으로 덮어두는 것보다 밀폐용기에 담았을 때 더 낮았다.

 랩으로 포장한 수박 표면의 일주일 평균 세균수는 1g당 5만1000마리였지만, 밀폐용기 수박은 1g당 500마리였다. 한국소비자원은 가정에서 수박을 안전하게 섭취하기 위해선 “수박을 깨끗이 세척한 뒤 자르고 가급적 당일에 다 먹기를 권한다”며 “남은 수박은 한입 크기로 조각내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하되, 랩으로 덮어놨을 경우는 표면을 1㎝ 이상 잘라내고 먹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