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리그 빅4 구도 깼다, 노상래 패밀리

공격수 스테보(왼쪽)와 이종호(가운데)를 앞세워 전남을 바꾼 노상래 감독. [사진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1부리그)엔 빅4가 있다. 전북 현대·수원 삼성·포항 스틸러스·FC 서울이다. 2011년부터 꾸준하게 4강권을 형성한 이들을 빅4라고 부른다. 그런데 올 시즌 빅4를 깬 팀이 나타났다. 전남 드래곤즈다.

 전남은 23라운드까지 승점 37점(10승7무6패)을 쌓아 3위에 올라 있다. 빅4인 서울(승점 35)·포항(승점 34)에 앞섰고, 2위 수원(승점 40)의 자리마저 넘보고 있다. FA컵에서도 4강까지 올라 있다. 2010년 이후 5년 동안 중하위권(10-7-11-10-7위)에 맴돌던 전남은 프로축구 판도를 뒤흔드는 태풍으로 급부상했다.

 초보 지도자 노상래(45) 감독이 만년 중하위권 팀 전남을 바꿨다. 노 감독은 올 시즌 처음 프로 감독을 맡았다. 그러나 1년도 안돼 소리 없이 강한 팀을 만들었다. 전남은 노 감독을 중심으로 똘똘 뭉쳐 끈끈한 팀으로 거듭났다. 외국인 공격수 스테보(33)와 오르샤(23)는 나란히 득점 공동 2위(8골)에 올랐고, 신예 공격수 이종호(23)는 국가대표팀에 발탁돼 동아시안컵에서 활약했다.

 노 감독은 전남이 낳은 스타다. 1995년 프로에 데뷔해 득점왕과 신인상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2002년까지 8년 동안 219경기에 나서 71골을 넣었고, 캐넌 슈터라는 별칭도 얻었다. 2012년부터 전남 코치를 맡았던 노 감독은 지난해 말 하석주 감독의 후임으로 친정팀을 맡았다. 그는 “선수들과 함께 길을 헤쳐나가겠다”고 했다. 변화를 위해 그가 내세운 건 ‘가족’이었다. 그는 “선수 생활을 하면서 가족 같은 편안한 분위기가 좋은 팀을 만들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고 했다. 20대 초반의 어린 선수들은 45세 베테랑 골키퍼 김병지를 삼촌이라고 부른다. 선수들끼리 식사 시간이나 휴식 때 모여 축구와 팀에 대한 얘기를 나눈다. 노 감독은 “어린 선수들이 필요할 때마다 내게 조언을 구한다. 소통이 우리를 강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노 감독의 치밀하고 꼼꼼한 성격도 전남을 강하게 했다. 노 감독은 선수별로 상대 전적과 승률, 상대 선수들과의 관계 등을 꿰뚫고 있다. 경기 당일 날씨에 따라 선수 기용이나 전술을 과감히 바꾸기도 한다.

 프로 감독 첫 시즌에 노 감독은 FA컵 우승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현역 시절이던 1997년, 전남의 FA컵 첫 우승을 이끌었다. 그는 “선수 때에 이어 감독으로서 한번 FA컵을 들어보고 싶은 게 꿈”이라고 했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