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설] 통합만이 북한의 비열한 도발을 이겨낸다

국민들 마음이 어찌 그들과 다르겠는가. 북한군이 야기한 비무장지대(DMZ) 지뢰 폭발 사건 당시의 수색대원들 말이다. 그들은 어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당장 달려가 북한군 소초(GP)를 박살내고 싶다”고 외쳤다. 북한군의 비열한 지뢰 테러에 전우 2명이 쓰러지는 모습을 본 그들의 심정이 어찌 안 그렇겠나. 국군 병사들의 부모이며, 형과 누나이고 동생인 국민 마음도 모두 그렇다. 가능한 한 강력한 화력을 동원해 북한군 도발의 원점(原點)을 쓸어버렸으면 속이 시원하겠다.

 하지만 냉정해야 한다. 흥분은 판단력을 흐려 적을 이롭게 할 뿐이다. 이런 때일수록 이성적 접근이 필요하다. 이번 지뢰 도발은 연평도 포격과는 다르다. 비무장지대에 지뢰를 매설하는 행위는 명백한 정전협정 위반이지만 그것을 선제공격이라고 보는 데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보복 공격을 가할 경우 자칫 우리가 선제공격의 책임을 뒤집어 쓸 수도 있다는 얘기다.

 그런 차원에서 군이 대북 확성기 방송의 재개로 보복을 시작한 것은 적절한 대응이다. 혹자는 “젊은 병사 2명의 다리가 잘렸는데 고작 확성기 타령이냐”고 할지 모르나 대북 심리전 방송은 북한 정권이 체제 위협을 느낄 만큼 민감하게 여기는 ‘아킬레스건’이다. 2010년 천안함 폭침 직후 군이 대북 방송을 재개하려 했을 때도 북한은 “확성기 등을 조준 사격해 격파하겠다”고 민감하게 반응했다. 당시 정부는 북한 태도의 심각함을 인지해 FM 가요만 내보냈을 뿐 심리전 방송은 하지 않았다.

 그런데 이번에 정부 당국이 곧바로 심리전 방송을 전격 개시하고 방송 지역 확대를 고려하고 있는 것은 북한에 보내는 강력한 경고인 것이다.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전방 지역에 최고경계태세(A급)를 발령한 것도 그래서다. 이와 함께 군은 “적극적으로 DMZ 주도권을 장악하기 위한 작전을 실시할 것”이라고 공언하고 있다. 여기에는 DMZ 수색·정찰 횟수의 확대와 불규칙적 운영, 군사분계선(MDL)을 넘는 북한군에 대한 조준사격 등 작전의 공세적 전환과 시야 확보를 위한 초목 제거 등 경계 강화 등이 고려되고 있다고 한다.

 모두 필요한 조치이나 자칫 뒷북 대응으로 그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 북한은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과 드론을 날리는 등 바다와 육상, 공중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루트를 통한 도발을 자행하고 있으며 지뢰까지 동원하기에 이르렀다. 앞으로 어떤 기상천외한 방법을 동원해 도발해 올지 모를 일이다. 이러한 불가측성 도발에 대처하려면 완벽을 기한 매뉴얼에 따른 철저한 경계태세를 확립하는 방법밖에 없다.

 아울러 우리 사회 내부에서의 갈등을 줄이고 통합된 모습으로 북한에 단호한 태도를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 남남갈등이야말로 북한 도발의 노림수이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북한의 도발을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을 평가할 만하다. 이번 사건이 사회통합의 계기가 될 수 있다면 그것은 피해 장병의 희생에 대한 가장 고귀한 보상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