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래방서 필로폰 유통한 피의자 검거…경찰, 9억원 필로폰 압수

서울 도심 주택가 노래방에서 마약을 팔아 온 노래방 주인과 마약을 유통시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노래방에서 필로폰을 판매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로 최모(51)씨 등 21명을 구속하는 한편, 이들로부터 마약을 구입해 재판매하고 직접 투약한 3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구속된 최씨 등은 필로폰 약 50g(시가 1억6500만원 상당)을 1100만원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거 과정에서 경찰이 압수한 필로폰은 270g(시가 9억 원 상당)으로 9000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랑구 면목동에서 함께 노래방을 운영한 김모(53)씨와 김모(46·여)씨는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3회에 걸쳐 최씨에게 필로폰 250g을 3600만원에 구입했다. "최씨는 마약사범 18범으로서 '마약계의 큰 손'이라 불리는 사람"이라고 경찰은 말했다. 노래방을 운영한 김씨 등은 교도소에서 만난 사이로 이들도 각각 마약사범 8범과 3범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이들은 노래방 손님인 척 찾아온 중간판매책 조모(50)씨 등 3명에게 필로폰 30g을 480만원에 판매했다. "밀폐된 방이 많은 노래방의 특성 상 손님으로 위장해 노래방에 와서 마약을 구입해도 의심을 받지 않는다는 점을 노린 것"이라고 경찰은 말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 등은 본인들이 직접 마약을 유통하기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씨는 부산에 사는 이모(45)씨에게 고속버스 수화물로 필로폰 5g을 100만원에 판매했다. 또 지난 1월에는 퀵서비스를 이용해 서울·경기에 살고 있는 최모(45)씨 등 3명에게 필로폰을 팔았다. 경찰은 "고속버스·퀵서비스 등은 항공수화물 검색과 달리 취약한 점이 있다"면서 "송장번호만 알면 내용물 검사 없이 손쉽게 택배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노렸다"고 말했다. 이들에게 필로폰을 구입한 사람들은 노래방·차량·모텔·주거지 등에서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따르면 마약을 판매한 피의자들은 경찰 수사를 피하기 위해 대포폰을 이용했다고 한다. 2~3대의 대포폰을 번갈아가며 사용하며 필로폰을 거래한 것이다. 또한 '박리다매' 형식으로 시가보다 30분의 1 수준으로 필로폰을 다량 판매했다. 경찰은 "필로폰을 장기간 가지고 있을 경우 단속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서둘러 판매하려 한 것"이라며 "구입횟수·구입량에 따라 할인율을 더 높게 책정 해 판매했다"고 했다.



경찰은 마약 거래가 도심 한 가운데서 일어난 것에 초점을 맞춰 또 다른 유통 경로가 있는지 파악 중이다.



박병현 기자 park.b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