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안류 주의, 물놀이객 6명 떠내려갈 뻔 '아찔'

[사진 jtbc 뉴스화면 캡처]
이안류 주의

역파도에 수영 숙련자도 탈출 어렵다 … "이안류 주의하세요"

해수욕장에서 이안류가 발생해 수영경계선 밖으로 떠내려가던 물놀이객 6명이 안전관리요원의 빠른 구조로 위험한 순간을 가까스로 넘겼다.

여수해양경비안전서는 10일 오전 11시40분께 전남 고흥군 남열해수욕장에서 높은 파도와 조류의 영향으로 이안류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떠내려가던 김모(13)양 등 6명을 해경과 고흥군 민간안전관리요원이 안전하게 구조했다고 전했다.

해경에 따르면 김 양과 중학생 4명, 성인남성 1명은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물놀이를 하던 중 갑자기 발생한 이안류로 수영경계선 밖으로 휩쓸려갔다.

여수해경 안전관리요원이 순찰중 이들을 발견하고 여수해경 4명, 고흥군 민간안전관리요원 5명 등 해수욕장 안전관리요원 9명이 물이 들어가 5분 만에 구조했다.

이안류는 해안으로 밀려오다가 갑자기 먼 바다로 빠르게 되돌아가는 역파도로, 수영을 잘하는 사람도 빠져나오기 어려울 정도로 짧은 시간에 발생했다가 사라지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준비운동과 구명조끼 착용 등 물놀이 안전수칙을 지키고 안전관리요원의 안내에 잘 따라 이안류 등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뉴스화면 캡처]
이안류 주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