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경필 지사, 불공정거래 상담센터열고 경제민주화 추진의지 밝혀



경기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불공정거래로 인한 피해신고 접수와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경기도 불공정거래 상담센터가 10일 오후 2시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에서 문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날 개소식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경기도의회 강득구 의장이 참석했으며, 이외에 다수의 경기도의원 및 중소기업 관련 단체, 소상공인 단체, 소비자단체 등 관계자 50여명이 자리를 빛냈다.

경기도 불공정거래 상담센터는 경기도도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불공정거래 관련 법률상담자문과 불공정 거래 신고 접수, ▲대?중소기업간 분쟁 중재 ▲ 불공정거래 실태조사 ▲ 불공정거래 개선방안 마련 등을 추진한다.

이에 앞서 경기도는 상담과 신고접수, 소송지원 업무를 담당할 변호사를 신규 채용했다. 이들은 앞으로 공정거래, 가맹사업 거래, 하도급, 유통거래, 약관 분쟁 등에 대한 상담을 담당하게 된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경기도 중소기업 CEO 연합회 등 11개 단체 7,000여 회원사와 160여개 시장상인회 소속 소상공인 6만 여명에게 경기도의 불공정거래 상담센터 개소를 알리는 서한문을 발송했다. 남경필 지사는 이 서한에서 “불공정 거래 행위로 인한 분쟁이 발생할시 센터를 방문하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경기도는 불공정거래 상담센터 개소식에 이어 2시 30분부터 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 광교홀에서 경제민주화 포럼을 개최했다.

‘경기도의 경제 민주화 추진 방향’을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에는 남경필 도지사와 신광식 경기도 경제민주화 실천위원회 위원장, 김준현 경기도의원을 비롯한 도의원, 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조정원, 언론사, 중소기업, 소상공인관련 단체, 시군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해 열띤 논의를 펼쳤다.

이날 남 지사는 ‘경기도의 경제민주화 실천방안’을 주제로 기조발제를 하였다. 이어서 신광식 경제민주화실천위원회 위원장이 ‘지방정부의 경제민주화 임무와 역할’을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토론자로는 김준현 경기도의회 의원, 김영욱 한국금융연구원 자문위원, 조현덕 김&장 변호사, 김택환 경기대학교 교수 등이 함께했다.

남 지사는 그간 경제민주화를 위해 추진했던 경기도의 다양한 정책들을 소개하고 앞으로 경기도가 나아가야 할 방향과 실천방안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남 지사는 “경제민주화에 있어 지방정부의 역할을 강화할 수 있도록 법률을 개정해야 한다.”면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겪는 각종 불공정거래에 대한 법률 지원사업과 경기도형 동반성장 모델창출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남 지사는 “경제민주화를 통해 양극화를 해소하고 미래 신성장동력을 발굴함으로써 지속성장을 달성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경제민주화 추진의 목표와 비전을 제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