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아 막말, 태도 논란 재점화…대선배 김용만은 응~?

현아


 
현아 막말 논란 재점화, 김용만은 응~?

걸그룹 포미닛의 멤버 현아가 티저를 공개해 화제인 가운데, 과거 현아의 막말 논란이 재점화되고 있다.

지난 2011년 방송된 KBS '자유선언 토요일 시크릿'에서는 김용만이 현아의 막말을 폭로해 주목을 모았다. 당시 김용만은 "현아와 함께 1년여 동안 방송을 오래 했다"라며 "발랄한 이면에는 자기가 당황하면 MC한테 버르장머리 없는 화를 낸다"라고 폭로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김용만은 "정형돈한테는 '야 이 돼지야'라고 말해 정형돈이 깜짝 놀랐다"라며 "나한테는 '당신이 뭘 알아?' '눈 똑바로 떠라' '머리만 커가지고'라고 말한다. 울분이 터진다"라고 덧붙였다.

김용만의 말을 들은 이휘재는 "대선배인 정형돈에게 '돼지야'라는 말은 심했다"라고 지적했고 현아는 "죄송합니다"라며 사과를 전했다.

한편 현아는 10일 자정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네 번째 솔로 앨범 '에이플러스'의 티저를 공개했다.

미국 LA 올로케이션 촬영으로 진행된 이 영상은 현아의 과감한 변신을 담아 19금으로 제작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