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이도염, 여름에 더 잘 걸린다는데 … 원인과 예방 방법은?


여름철 외이도염 환자가 급증하면서 외이도염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외이도염은 귀의 가장 바깥쪽 통로인 외이도에 습기가 차 염증이 발생하는 대표적인 귀 질환 중 하나로 최근 6년간 계절별 진료 빈도를 살펴보면, 여름이 22만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한다.

외이도염이 발생하는 원인으로는 먼저 귀에 물이 들어간 후 일부 남아 있는 물로 인해 습도가 높아진 경우, 또 귀지등 피부 각질이 수분을 흡수해 세균의 배지(배양액)로 작용하거나 외이도를 막는 경우, 외상을 입어 세균 감염이 일어나는 경우 등이 있다.

급성 외이도염이 생기면 귀에 통증·가려움·먹먹함·청력 감소 등의 증상을 보인다. 외이도염의 통증은 음식을 씹을 때 및 귓바퀴나 귓구멍 주위를 만질 때 더욱 심해지는 게 특징이다.

외이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귓구멍을 과도하게 청소해선 안 된다. 그리고 수영시 귀마개를 습관화 하는 것이 좋다.

또 목욕이나 샤워 후에도 면봉을 사용하지 말고 선풍기나 드라이 등으로 귀를 말려주는 게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