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지막 물은 아들에게…" 사막서 탈수로 숨진 부부

마지막 생명의 물을 아들에게 양보하고 숨진 한 부부의 이야기가 사람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미국 뉴멕시코주의 화이트샌즈 국립공원, 흰 모래 사막으로 유명한 곳이죠?

이곳에서 프랑스인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9살 아들과 함께 사막 여행을 떠난 이 부부, 560그램짜리 생수 2병만 챙겨 사막 여행에 나섰는데요. 이틀 뒤, 탈수 증세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현장에서 구조된 아들은 부모가 숨지기 전에 건넨 마지막 물을 마시고, 살아남았는데요.

당시 사막엔 1인당 3.8리터의 물을 챙기라는 경고판이 있었다고 하네요.

JTBC 핫클릭

요리부터 서빙까지…중국서 '로봇 종업원' 인기만발미국 항공기 '우박' 공격에 비상착륙…유리 등 파손"전투 솜씨 뽐내요" 러시아서 첫 '전쟁 올림픽' 개최뉴욕에서 흑인 승차거부 직후 백인 태워…거액의 벌금미, 레지오넬라균·페스트 확산…감염자 잇따라 '초비상'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