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시 고개숙인 자동차 수출

반짝 회복했던 자동차 수출이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산업통상자원부가 9일 발표한 ‘7월 자동차산업 동향’에 따르면 이 기간 중 자동차 수출대수는 25만878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 감소했다.



6월 11.8% 반짝 회복하더니
지난달 엔저 영향으로 -2%

 자동차 수출은 올 들어 마이너스(-) 행진을 기록하다 6월에만 전년 동기 대비 11.8% 늘어난 28만8835대를 기록하며 수출회복 기대감을 높였지만 한 달 만에 다시 주저앉았다. 산업부는 엔화와 유로화 절하에 따른 경쟁력 약화, 러시아·중남미 등 신흥시장 수요 위축 등을 이유로 꼽았다. 회사별로는 현대자동차와 한국지엠, 르노삼성은 상승했지만, 기아차와 쌍용차는 감소했다. 현대는 투싼 등 신차의 투입과 2만1461대나 수출돼 수출 1위를 차지한 아반떼의 힘이 컸다. 여기에 i40이 힘을 보태며 9만7772가 수출돼 0.6% 증가했다.



 한국지엠은 수출 2위를 차지한 트랙스(2만768대)와 스파크, 말리부 등 승용차 수출이 증가하며 29.1%, 르노삼성은 닛산 위탁생산차가 대미 수출호조를 이어가며 70.9%가 각각 늘었다. 이에 반해 기아는 신차인 K5를 중심으로 주요 모델이 내수시장에 집중되고 신흥시장 위축으로 15.9% 감소했다. 이상준 산업부 자동차항공과장은 “기아가 K5의 새로운 모델을 내놓으면서 구형 모델 수요가 급락하고 있다”며 “전체 수출 중 40% 가까이 차지하고 있는 기아의 수출실적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또한 쌍용은 주력시장인 러시아로의 수출중단 등으로 전년 동월보다 36.3% 감소한 3603대 수출에 그쳤다.



세종=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