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복면가왕' 튜브소년, 정체는 허각 친형 허공! '화제 폭발'

온라인 중앙일보
복면가왕 튜브소년 허공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의 튜브소년이 가수 허공으로 밝혀졌다.

판정단의 예상을 크게 빗나가지 않은 결과였다.

튜브소년은 9일 방송된 MBC 예능 '복면가왕'에서 꽃을 든 꽃게와의 대결에서 패해 가면을 벗어 얼굴을 공개했다.

이날 두 사람은 가장 먼저 무대에 올라 아이유와 임슬옹의 '잔소리'를 열창했다.

튜브소년은 시원한 목소리로 가창력을 드러냈고, 꽃게는 통통 튀는 목소리로 고저음역을 자유자재로 넘나들었다.

노래 후 판정단은 튜브소년을 가수 허공을 유력 후보로 예측했다.

판정단의 투표 결과, 꽃게가 52 대 47표로 튜브소년을 꺾고 2라운드에 올랐다.

튜브소년은 이승철의 '말리꽃'을 부르며 복면을 벗었다.

결국 '슈퍼스타K' 우승자 허각의 친형 허공으로 드러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복면가왕 튜브소년 허공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