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계 최고가 와인 보니…한 병에 1770만원

프랑스 부르고뉴 와인의 오늘을 만든 이는 전설적인 양조자 앙리 자이에다. 와인의 질을 결정하는 게 결국 포도밭이란 데 주목한 혁신가이기도 하다. 그가 2006년 84세의 나이로 숨졌을 때 “부르고뉴 와인의 가장 모범적 전형을 잃었다”(와인스펙테이터)고 했다.

하지만 그의 와인도, 또 부르고뉴 와인도 성가를 누리고 있다. 이달 초 영국의 와인정보사이트인 와인서처가 ‘가장 비싼 와인 50’을 선정했는데 1위가 앙리 자이에가 만든 ‘리슈부르 그랑 크뤼’로 한 병 평균 가격이 1만5195달러(약 1770만 원)였다. 흔히들 최고가 와인으로 꼽는 로마네 콩티를 제쳤다. ‘도멘 드 라 로마네 콩티 그랑 크뤼’는 1만3314달러(약 1550만원)였다. 3위 역시 앙리 자이에의 와인으로 ‘크로 파랑투 본 로마네 프르미에 크뤼’(8832달러, 1030만원)였다.

상위 50종 중 40종가 부르고뉴 와인이었다. 보르도 와인 중엔 포메롤 지방의 페트뤼스(18위, 2701달러)와 르팽(23위, 2359달러)만 50위권 안에 들었다. 가격 면에선 프랑스 와인의 양대 산지라고 하기엔 걸맞지 않은 셈이다.

전체적으론 프랑스산이 50종 45종을 차지했다. 구대륙에선 ‘에곤 뮐러-샤르츠호프 샤르츠호프베르거 리슬링 트로켄베렌아우스레제’(7위·6630달러) 등 독일 모젤 지방의 화이트 화인 4종, 신대륙 와인 중엔 미국 나파밸리의 ‘스크리밍 이글 카르베네 쇼비뇽’(14위·2884달러) 한 종이 포함됐을 뿐이다.

거래 최고가를 기준으로 보면 로마네 콩티 그랑 크뤼가 10만5658달러(1억2300만원)로 가장 비싸게 거래됐다. 페트뤼스가 9만9579달러(1억1597만원)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로마네 콩티의 로마네 생비방 그랑 크뤼(3위·4만7999달러)·도멘 라모네의 몽트라세 그랑 크뤼(4위·3만9539달러)·앙리 자이에의 리슈부르 그랑 크뤼(2만3941달러)의 순이었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