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엄정화 "송승헌 얼굴 되면 매일 클럽이나 바에 갈거다" '폭소'

[사진 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엄정화 "송승헌 돼 매일 클럽 갈 것" ‘폭소’

엄정화는 최근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영화 '미쓰와이프' 홍보차 함께 출연한 송승헌과 출연해 화제다.

리포터 박슬기는 이날 "한 달 동안 다른 사람의 얼굴로 살 수 있다면?"이라고 질문을 던지자 송승헌은 "막 사는 엄정화로 살겠다. 모든 남자의 사랑을 다 받아 살겠다"고 말했고, 엄정화는 "나도 그렇게 하겠다. 내가 송승헌이 돼 매일 클럽이나 바에 갈 것"이라고 응수해 웃음을 끌어냈다.

송승헌과 엄정화가 출연하는 영화 '미쓰와이프'는 오는 13일 개봉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엄정화
[사진 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