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교부 “9·3 중국 전승행사 관련, 미국 압박 없었다”

외교부는 미국이 외교경로를 통해 다음달 3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중국의 항일승전 기념행사에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에 대해 9일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미국이 외교경로를 통해 우리 측에 해당 내용을 요구한 적은 없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9일 미국이 박 대통령이 중국의 항일승전 기념행사에 참석할 경우 ‘중국이 한미동맹을 균열시켰다’는 메시지를 줄 수 있다는 우려를 한국 측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미국 측이 한국과 중국이 역사문제를 놓고 일본에 맞서는 모양새가 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 정부는 박 대통령의 항일승전 기념행사 참석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도 지난 5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때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양자회담을 갖고 제반사항을 검토해 박 대통령의 참석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중국 측에 설명했다고 한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