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그것이 알고 싶다' 인분교수, 피해자 "소변 30번 이상 대변 15번 먹어"

온라인 중앙일보
인분교수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인분 교수 사건'의 피해자 강 모씨가 가해자 장 교수로부터 인분 먹기를 강요받았다고 말해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줬다.



8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인분 교수 사건'을 조명했다. 인분 교수 사건은 일을 잘 못한다는 이유로 강 모씨을 폭행, 인분까지 먹인 교수에 대한 사건이다. 피해자 강 씨는 장 씨로 부터 3년간 '가혹한 체벌'을 당했다고 전했다.



강 씨는 같이 일하던 3명의 직원으로부터 '비호감'을 사면 체벌을 받았다. 이에 대한 내용을 담은 '비호감 조치 보고서 일지'를 작성해 교수에게 직접 전달했다고 했다.



강 씨는 "특별한 컵을 받기도 했는데 컵에 인분을 넣으면 특별하다고 이름이 붙여지는 것"이라며 "장 교수가 인분 두 덩어리를 먹으라고 조치했다"고 밝히며 그날의 끔찍했던 기억을 더듬었다.



이어 강 씨는 "소변 같은 경우 30번 이상 먹고 대변은 15번 정도 먹었다"며 "안 먹으면 맞는 것이 일상이며 나는 그냥 노예였다"라며 설명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장 교수를 인터뷰하려 했으나 장 교수는 구치소에서 외부의 접견을 일체 거부했다.



전문가들은 장 교수에 대해 입을 모아 "아직 미성숙한 상태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폭행을 함으로써 만족감을 느끼는 정신적 미성숙 상태에 있는데 게다가 장 교수에게 권력을 줬으니 권력을 무기처럼 휘두른다는 것이었다.



한편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1부는 지난 8월 5일 이른바 '인분교수'를 구속기소했다. 또 가혹행위에 가담한 이 교수의 제자 2명을 구속기소하고 1명을 불구속기소했다. '인분교수'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시인했으며 지난 7월 구속된 뒤 8월 4일 학교에서 파면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인분교수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