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금피크제 도입 안 하면 하도급만 늘어 자녀세대 고용 확대 위해 임금체계 손 봐야

[임금피크제 왜 필요한가]

-임금피크제 도입이 필요한 이유는.
 “한국은 연차에 따라 임금이 자동으로 오르는 호봉제가 주를 이루고 있다. 과거 고성장 시기에 일본에서 도입돼 정착된 것인데, 세계적으로 이런 임금체계를 유지하는 데는 한국이 거의 유일하다. 직무나 능력이 아닌 근속연수에 따라 임금 수준이 결정된다. 기업 입장에선 인건비 부담 증가로 정규직 채용을 기피하게 된다. 특히 내년 정년 연장이 시행되면 청년들의 고용빙하기가 현실화되고, 장년들도 명예퇴직으로 실질적인 정년 연장 효과를 누리지 못할 수도 있다.”

 -임금피크제로 청년 고용이 늘어난다는 증거가 있나.
 “통계와 설문으로 나와 있다. 노동부가 지난해 100인 이상 사업장 7500여 개를 전수조사했다. 임금피크제를 실시한 기업의 청년 신규채용률이 16%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50세 이상 장년층의 이직률도 40% 낮은 걸로 나왔다. 최근 고용노사학회에서 100인 이상 근로자들에게 직접 물어본 결과도 73%가 ‘임금피크제 도입을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그래야 정년까지 일자리가 보장되고, 아들·딸들의 채용을 넓혀줄 수 있기 때문이다.”

 -임금피크제가 근로자에 유리한가.
 “부산의 르노삼성자동차 공장이 좋은 예다. 이 회사는 호봉제를 없애고 56세부터 임금피크제를 도입했다. 노조에 물어보니 ‘56세가 되면 바퀴 하나 끼우는 데도 젊은이보다 느리다. 느리면 임금을 깎는 게 맞지 않냐’고 하더라. 이 결과 공장의 생산성이 올라갔다. 전 세계 40여 르노닛산 생산 공장을 제치고 미국에 수출하는 닛산의 신모델 생산권을 따내게 됐다. 15만 대 수준으로 떨어졌던 생산량이 25만 대로 늘었다.”

 -이런 사례처럼 일부 기업에선 노사 자율로 임금피크제가 시행되고 있다. 굳이 정부가 나서서 이슈화시킬 필요가 있나.
 “노조와 합의를 하는 과정이 시끄러우니까 제대로 작동이 안 된다. 기업들이 임금피크제를 못하게 되니, 하도급으로 돌리고 신규 채용을 꺼린다. 조선업을 예로 들어보면 외환위기 이후 생산량은 2~3배가 늘었다. 하지만 근로자 수는 외환위기 전과 동일하다. 대신 하도급만 늘어났다. 근로조건을 시대에 맞게 바꾸고 직접 고용을 해야 한다. 임금피크제 도입은 이걸 공론화하는 의미가 있다. 두 번째는 정년을 60세로 연장했는데, 노동계에선 이걸 권리로 써왔다. 이제 노동계도 개혁의 의무를 지고 임금체계 개편까지 같이 넣어서 함께 노력해야 한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