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정석 박보영, 엄청난 흥행 몰이… '오 나의 시청률' 대체 어느 정도길래?

오나귀 조정석 [사진 tvN 오 나의 귀신님 캡처]

 
'오나귀 열풍'이 터졌다.

7일 방송된 tvN '오 나의 귀신님' 11회가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4.8%, 최고 6.3%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11회 연속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으며, 남녀 10대부터 40대까지 모두 동시간대 1위를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 날 방송에서는 처녀귀신 신순애(김슬기)에게 빙의된 나봉선(박보영)의 대범한 유혹에도 넘어가지 않던 강선우(조정석)가 반대로 봉선의 일거수일투족에 폭풍 질투를 쏟아내고 깜짝 선물을 안겨주는 등 귀여운 로맨스가 방송됐다.

순애는 자신의 죽음에 의심을 품기 시작하고, 선우를 좋아하는 마음이 생긴 탓에 봉성과 선우의 관계를 질투하며 악귀의 기운을 내비쳐 긴장감을 더했다. 이에 순애는 악귀로 변할뻔한 자신의 모습을 자책하며 두 사람의 행복을 바라면서 곁을 떠날 것을 결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방송 말미에서 봉선은 순애의 갑작스런 이별에 당황했지만 "이번 딱 한 번만 나만 생각할래. 셰프님 마음 어떡해서든 지켜 낼거야"라며 '소심녀'를 탈피해 스스로 사랑을 지키겠다고 결심한 순간이 최고 시청률 1분으로 기록됐다.

'오 나의 귀신님' 12회에서는 순애를 떠나 보낸 봉선의 본격적인 홀로서기가 시작된다. 또 훈남 경찰 최성재(임주환)의 미스터리가 본격화될 예정이다. 8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오나귀 조정석’ [사진 tvN 오 나의 귀신님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