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퍼팅 최적 로프트는 3~5도, 라이각은 78도 넘으면 안 돼

지난주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박인비(27)는 우승 비결로 퍼팅을 꼽았다. 마지막 날엔 퍼터를 갖다 대기만 해도 홀 속에 쏙쏙 빨려들 듯 한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미국의 신예 조던 스피스(22)도 뛰어난 퍼팅 실력을 갖춘 선수로 꼽힌다. 이언 폴터(잉글랜드)는 스피스가 현역 골퍼 가운데 가장 퍼팅을 잘 한다고 말한다. 그래선지 스피스가 사용하는 것과 같은 모델의 한정판 퍼터는 국내에서도 200만원이 넘는 가격에 팔려나갔다.
주말 골퍼에게도 퍼터는 중요하다. 퍼팅 실력이 조금만 좋아지면 어렵지 않게 3~4타를 줄일 수 있다. 지난주 퍼터의 종류에 이어 이번 주엔 퍼팅의 원리에 대해 말씀 드린다.

14개의 골프클럽 가운데 반발력이 가장 뛰어난 건 뭘까. 드라이버? 아이언? 정답은 퍼터다. 드라이버의 반발계수(COR)는 0.830을 넘지 못하는데 비해 퍼터엔 제한이 없다. 퍼팅은 먼 거리를 보내는 게 목적이 아니기 때문에 굳이 반발계수를 제한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굳이 따지면 퍼터의 반발계수는 대부분 0.9를 넘는다. 그렇기 때문에 그린 위에서 퍼터로 살짝만 건드려도 공은 꽤 멀리 굴러간다.

자, 이제 퍼터 헤드를 살펴보자. 퍼터 헤드의 페이스는 뒤로 약간 누워 있다. 로프트가 3~5도 정도 된다. 직각으로 헤드 페이스를 만들어도 무방하지만 이렇게 만들면 오히려 결과가 좋지 않다. 전문가들은 3~5도 정도의 로프트가 퍼팅을 하기 가장 쉬운 각도라고 말한다.

퍼터 헤드에서 로프트의 역할은 골프공이 잘 구르게 하는 것이다. 잔디 위에서 미끄러지지(skid) 않고 잘 굴러가도록(roll) 하는 것이 로프트의 역할이다. 그린 위에서 퍼팅 스트로크를 한다고 가정해보자. 임팩트 직후 공엔 백스핀이 걸리면서 아주 미세하게 공중에 뜬다. 그리고는 아주 짧은 거리를 날아간 뒤 지면에 내려앉는다. 그 뒤에는 그린 위를 미끄러진다. 이를 스키드(skid)라 부른다. 그린 위를 미끄러진 공은 일정 구간이 지난 뒤에야 오버스핀이 걸리면서 데굴데굴 구르기 시작한다. 볼의 구름(roll)이 중요한 건 그래야만 직진성이 좋아지기 때문이다. 스키드가 많아지면 똑같은 강도로 스트로크를 하더라도 퍼팅 거리가 짧아진다.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3m 거리에서 퍼팅을 한다고 가정하면 임팩트 이후 약 5~10cm 정도는 공이 허공에 떠서 날아간다. 그린 위에 떨어진 공은 약 10~20cm 정도를 미끄러진다. 이후에야 공에 걸린 백스핀이 줄어들면서 공은 목표 방향으로 굴러가는 것이다.

퍼터를 제작할 때 로프트가 너무 크면 골프공이 공중에 붕 뜨는 현상이 생긴다. 그래서 프로골퍼들은 그린 스피드가 빠르면 퍼터 헤드의 로프트를 일부러 세우기도 한다. 이렇게 하면 임팩트 이후 공이 미끄러지는 스키드 현상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클럽 헤드와 샤프트가 이루는 각도(라이각)도 중요하다. 만약 라이각이 직각(90도)을 이룬다면 퍼팅을 하기가 훨씬 쉬울 것이다. 그러나 골프 규정에선 퍼터의 라이각은 78도를 넘지 못하도록 돼 있다. 아마추어 골퍼 중엔 퍼팅을 하기 쉽게 라이각을 90도로 만들어 달라고 요청하는 경우도 있다. 이는 골프 규정상 엄연한 불법이다.

정제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