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정석♥박보영의 달달 케미에 시청률도 동반상승, '어느정도?'

오나귀 조정석 [사진 tvN 오 나의 귀신님 캡처]

 
'오나귀 열풍'이 터졌다.

7일 방송된 tvN '오 나의 귀신님' 11회가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4.8%, 최고 6.3%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11회 연속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으며, 남녀 10대부터 40대까지 모두 동시간대 1위를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 날 방송에서는 처녀귀신 신순애(김슬기)에게 빙의된 나봉선(박보영)의 대범한 유혹에도 넘어가지 않던 강선우(조정석)가 반대로 봉선의 일거수일투족에 폭풍 질투를 쏟아내고 깜짝 선물을 안겨주는 등 귀여운 로맨스가 방송됐다.

순애는 자신의 죽음에 의심을 품기 시작하고, 선우를 좋아하는 마음이 생긴 탓에 봉성과 선우의 관계를 질투하며 악귀의 기운을 내비쳐 긴장감을 더했다. 이에 순애는 악귀로 변할뻔한 자신의 모습을 자책하며 두 사람의 행복을 바라면서 곁을 떠날 것을 결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방송 말미에서 봉선은 순애의 갑작스런 이별에 당황했지만 "이번 딱 한 번만 나만 생각할래. 셰프님 마음 어떡해서든 지켜 낼거야"라며 '소심녀'를 탈피해 스스로 사랑을 지키겠다고 결심한 순간이 최고 시청률 1분으로 기록됐다.

'오 나의 귀신님' 12회에서는 순애를 떠나 보낸 봉선의 본격적인 홀로서기가 시작된다. 또 훈남 경찰 최성재(임주환)의 미스터리가 본격화될 예정이다. 8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오나귀 조정석’ [사진 tvN 오 나의 귀신님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