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곡지구 최고전용률 마곡나루역 ‘보타닉파크타워’ 선착순 호수지정 시작





최근 1%대 저금리시대가 열리면서 오피스텔의 대체수익형 부동산으로 오피스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개인을 주 타겟으로 하는 오피스텔과 달리 오피스는 대기업 협력업체나 법인사업체를 상대로 임대를 하기 때문에 사무실 이동이 거의 없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별도의 관리비용이 들지 않기 때문에 더욱 안정적이며 수익률 또한 오피스텔에 비해 월등히 높다.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탈바꿈 중인 서울의 마지막 대규모 택지개발지구 마곡지구는 현재 분양 열기를 보이고 있다.



얼마 전 높은 경쟁률로 힐스테이트마스터 아파트가 완판되어 마곡나루역 인근아파트의 프리미엄을 이어갔으며, 현재 분양완료된 오피스로는 안강프라이빗타워, 보타닉비즈타워, 마곡센트럴타워, 마곡퀸즈파크9, 마곡사이언스타워 등이 있다. 또한 마곡나루캐슬파크, 보타닉푸르지오와 같은 오피스텔 또한 오픈과 동시에 100% 완판 행진을 이뤄내고 있는 실정이다.



방송 뉴스, 마곡 산업연구단지의 ‘턱없이 부족한 업무시설’ 지적



마곡지구는 약 3,636㎡ 규모로 판교테크노밸리의 5배, 상암DMC의 6배에 달하며2016년 말부터 국내 대기업의 입주가 예정되어 있다.



LG사이언스파크를 필두로 코오롱컨소시엄, 대우조선해양, 이랜드, 롯데컨소시엄, 신세계 복합쇼핑몰, 컨벤션센타 등 대기업 포함 총 68개 기업체 입주가 가시화되면서 개발에 가속도가 붙고 있으며 현재 이대부속병원과 이대의과대학도 공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입주가 완료되면 대기업 종사자 약 7만명, 연간 고용유발효과 약 18만명, 상시 유동인구 30여만명 이상의 풍부한 배후수요를 갖추게 된다. 국내 대기업의 이동이 시작되면 여기에 따른 수많은 협력업체들의 회사 또는 사무실 이동이 필요한데 이를 수용할 오피스 공급은 현저하게 부족 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여, 입주가 임박해오면 오피스 품귀현상이 빚어질 수도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서울시, ‘마곡판 코엑스’ 추진… MICE산업 주목



MICE는 기업회의, 인센티브관광, 국제회의, 전시사업을 뜻하는 것으로 마곡지구 활성화를 위한 특별계획구역 실현전략을 실시할 예정에 있다고 해서 또 한번의 주목을 받고 있다.



특별계획구역은 9호선, 공항철도 마곡역(예정), 5호선 마곡역을 낀 역세권이다. 여기에 삼성동 코엑스와 같은 전시시설 R&D무역센타, 신세계이마트몰, 쇼핑스트리트몰 등이 들어설 예정이며 마곡나루역 마곡광장과 광장 바로 앞에는 센트럴파크(여의도공원 2배의 호수공원과 식물원)가 들어설 예정이다.



서울시 마지막 대규모개발 마곡지구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가운데 최근 상가 및 업무용빌딩인 보타닉파크타워가 오픈해 화제이다.



보타닉파크타워는 마곡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된 C블럭에 위치해있고 보타닉공원과도 근접해 주변환경 또한 최적이며 마곡나루역과 공항철도 마곡역(예정)의 더블초역세권에 들어선다. 2016년 개통예정인 공항철도 마곡역이 개통되면 9호선 마곡나루역 환승이 가능할 예정이며, 9호선 급행열차를 이용하면 강남 신논현역까지 27분만에 도착할 수 있게 된다.



김포공항 및 인천국제공항과의 접근성이 뛰어나며 외국바이어의 방문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출퇴근 및 지방출장업무, 비즈니스업무 등을 고려했을 때 최고의 교통환경을 갖추고 있다는 평이다. 또한 올림픽대로를 통한 동서간에 이동도 자유롭다.



보타닉파크타워는 상업시설(1~4층,12층/79실)과 업무시설(5~11층/144실)로 구성되어있고 최근 분양 완료된 오피스 중 전용률이 가장 높으며 유일하게 12층을 라운지를 분양, 3층까지 상가 전용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해 건물에 차별화를 두었다.



마곡나루역 보타닉파크타워는 현재 선착순으로 호수지정 계약을 진행 중에 있으며 마곡지구 분양특성상 물량이 빠르게 소진될 것으로 보인다. 모델하우스는 담당 지정제로 운영되고 있어 방문 전 전화로 사전예약은 필수이다. 문의 1833-8948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