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통 두려워 개혁 미루면 후손 100배 고통”

박근혜 대통령은 6일 “개혁에는 진통이 따르고 기득권의 반발도 거세지만 당장의 고통이 두려워 개혁을 뒤로 미루거나 적당히 봉합하고 넘어가면 후손들은 10배, 100배의 고통을 겪게 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ROTC 대표단과 만나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을 시작할 때”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전날 대국민 담화에서 노동·공공·교육·금융 등 4대 개혁을 강조한 데 이어 이날 청와대를 찾은 ROTC 대표단 500여 명을 만난 자리에서 개혁에 대한 지지와 동참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 4대 개혁 다시 강조

 박 대통령은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더 많은 청년들과 국민에게 일할 기회를 주기 위해선 노동개혁을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며 “공공개혁도, 그동안 민간기업이었다면 상상도 할 수 없는 일들이 계속 발생해 왔는데 이렇게 해서는 국가경쟁력이 떨어지고 결국 국민들에게 그 피해가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금융개혁과 교육개혁도 흔들림 없이 추진해갈 것”이라며 “이러한 4대 개혁의 성공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국민들의 지지와 참여가 꼭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