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반기문, 오바마 생일날 휘호 ‘상선약수’ 선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왼쪽)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54세 생일인 지난 4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직접 쓴 ‘상선약수(上善若水)’ 휘호를 선물했다. 이 휘호는 노자 도덕경의 명 구절 중 하나로 ‘최고의 선은 물과 같다’는 의미다. “물은 만물을 이롭게 하지만 다투지 않고, 모든 이가 싫어하는 자리로 흘러간다(水善利萬物而不爭, 處衆人之所惡)”는 구절로 이어진다. 반 총장은 또 휘호 오른쪽에 ‘오파마 총통각하 아정(奧巴馬 總統閣下 雅正)’이란 오바마의 중국식 이름과 직위를 덧붙였다. 아정은 ‘드리다’는 존칭이다. 반 총장은 저우빈(周斌) 화둥사범대 교수에게서 서예를 배웠다. [사진 백악관 홈페이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