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간추린 뉴스] 14일 금융사도 문 닫아 … 카드·보험 결제 17일로

14일이 임시 공휴일로 지정됨에 따라 은행을 비롯한 대부분 금융회사가 문을 열지 않는다. 이날 부동산 계약이나 거래로 거액의 자금이 필요하다면 사전에 돈을 찾아놓거나 인터넷뱅킹의 이체 한도를 올려놔야 한다. 이날 만기인 대출과 예금은 17일까지 기한이 자동 연장된다.

대출은 17일에 상환해도 연체 처리가 되지 않고 추가 이자를 낼 필요가 없다. 만기가 공휴일이면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조기 상환이 가능하기 때문에 13일에 상환해도 된다.

예금은 14~16일치의 이자분을 추가로 받게 되기 때문에 17일에 받는 것이 낫다.

 카드·보험·통신 대금의 결제도 14일이 아닌 17일에 이뤄진다. 각종 자동납부 금액은 납부일이 공휴일이면 다음 영업일로 자동 연기된다. 펀드나 보험은 종류별로 지급 일정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판매사에 문의해야 한다. 국내주식형펀드의 경우 10일 오전 오후 3시 이전에 환매를 신청해야지만 13일에 환매대금을 받을 수 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