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그룹 주가 하락…국민연금 770억 평가 손실 기록

[앵커]

롯데그룹 총수 일가의 경영권 분쟁이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사태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은 아주 따가운데요. 최근 롯데그룹 계열사들의 주가가 연일 하락하면서 국민연금도 큰 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롯데그룹 사태가 불거진 이후 시민들의 반응은 차갑게 돌변했습니다.

특히 일본 기업 논란이 직격탄이었습니다.

[이다은/울산시 울주군 : 롯데가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인데, 진정 우리나라를 위해서 일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의문이 듭니다.]

일부 시민단체가 불매운동까지 벌이면서 롯데그룹 주요 계열사들의 주가는 일제히 하락세를 보여왔습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롯데그룹 계열사 8곳의 시가총액은 지난달 27일 기준 24조 4560억 원에서 어제(6일) 23조 4600억 원으로 1조 원 가까이 줄어들었습니다.

최근 롯데그룹 주식 비중을 늘려왔던 국민연금은 같은 기간 동안 약 770억 원의 평가 손실을 기록 중입니다.

국민연금은 현재 롯데칠성의 지분 13.08%와 롯데케미칼 7.38% 등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손실액은 롯데케미칼에서 329억 원, 롯데칠성에서 263억 6800만 원 등입니다.

롯데그룹은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양새입니다.

당장 제2롯데월드타워에 초대형 태극기를 내걸고, 이른바 애국심 마케팅을 시작했습니다.

또 2018년까지 청년 정규직 일자리 2만 4000개를 만들겠다고 발표했습니다.

JTBC 핫클릭

공정위 "롯데, 허위자료 제출 가능성…확인되면 고발"롯데 지배하는 'L투자회사' 대표이사 이름에 '신동빈'세무조사에 불매운동까지…'롯데 사태' 후폭풍 예고롯데호텔 떠난 장남 신동주…일본서 주주총회 준비?'경영권 다툼' 롯데그룹의 위기…각종 사업에도 '불똥'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