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성·청용 섞어놓은 듯…이재성, 동아시안컵서 '활짝'

[앵커]

그제 있었던 동아시안컵 일본전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선수를 꼽으라면 단연 이재성 선수가 아닐까 싶습니다.후반에 교체 투입돼서 위협적인 슈팅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는데요. 박지성과 이청용을 섞어놓은 듯한 플레이 스타일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중국 우한에서 전영희 기자입니다.


[기자]

교체투입 직후 크로스바를 맞힌 헤딩슛에 벼락 같은 터닝슛으로 일본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듭니다.

답답하던 공격에 활로를 마련한 이재성, 보면 볼수록 이 두 사람을 떠올리게 합니다.

엄청난 활동량과 악착같은 수비 그리고 과감한 태클은 박지성을 빼닮았고, 체격 등 외모와 뛰는 모습, 그리고 패스워크는 딱 이청용입니다.

[이재성/축구 국가대표 : 선배님들의 그런 플레이(장점)를 따라가고 발전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재성의 맹활약으로 대표팀 주전 경쟁은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지난 중국전 2골도 모두 이재성 발끝에서 시작했습니다.

결정력에 플레이메이킹 능력까지 갖춘 이재성의 등장으로 손흥민, 이청용 등 유럽파도 주전 경쟁이 불가피합니다.

K리그의 라이징 스타에서 슈틸리케팀 간판스타로 발돋움 한 이재성.

동아시안컵을 통해 얻은 우리 축구의 최대 수확입니다.

JTBC 핫클릭

[동아시안컵] '장현수 선제골' 한국, 한일전 1-1로 전반 마감[동아시안컵] "완벽하게 속였다"…장현수 페널티킥 선제골경기 내내 주도권 잡았지만…한일전, 아쉬운 '무승부'끈끈한 동료애까지…여자대표팀 감성축구 '무한감동'[인터뷰] 심서연 "한일전, 날 위한 세리머니에 마음 찡했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